'폭행혐의' 신현준 공개사과 “어떤 벌도 달게 받겠다”
'폭행혐의' 신현준 공개사과 “어떤 벌도 달게 받겠다”
  • 승인 2009.09.26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현준 ⓒ SSTV

[SSTV|이진 기자] 배우 신현준이 폭행 혐의와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공개사과를 보냈다.

지난 25일 밤 11시 신현준이 서울 강남구 신사동 자신의 소속사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폭행사실을 인정했다.

신현준은 자신을 고소한 매니저 장 모씨에게 “22일 부탁한 일을 해 놓지 않아 장씨를 불러 열중 쉬어를 시키고 가슴을 때렸다. 폭력은 정당화 될 수 없고 법정에서 폭력으로 결론난다면 어떤 벌도 달게 받겠다”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는 “지금까지 6년간 11개 작품을 했고 친동생으로 생각하고 일을 했다. 중간에 일을 그만 둔 후 다시 받아달라 했을 때 주위의 반대에도 제가 대표한테 부탁했었다”며 매니저 장 씨와의 친분을 강조했다.

“그 친구가 폭행이라고 주장하는 하와이, 세차장, 일본 등의 일은 제대로 일 처리를 못했을 때 꿀밤을 때리거나 신문지로 말아서 친 것이다”고 해명한 신현준은 “형 입장에서 하나라도 더 가르치고 싶었으나 모멸감을 느꼈다면 미안하다”고 말했다.

고소의 결정적인 계기가 됐던 22일 폭행 당시에 대해서 신현준은 “그 친구(매니저 장씨) 때문에 7년 동안 알아온 지인과 오해가 생겨 헤어질 뻔 했었다. 여러 가지 일을 시켰으나 하나도 하지 않아 혼을 냈고 잘못을 인정하냐고 했지만 모르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함께 자리한 소속사 대표는 “진단서가 몇 주 나온지도 알고 있고 법에서 폭력으로 규명한다면 달게 받겠다. 폭력이 정당화 될 수 없기 때문에 공개 사과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장씨는 23일 밤 신현준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경찰은 조만간 장씨와 신현준을 소환해 조사를 펼칠 계획이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

[VOD] '비정한 형'으로 돌아온 신현준, "이젠 이선우로 기억되고 싶다"]

[VOD] 신현준 "채정안, '테크노 전사'때 부터 팬입니다"]
[VOD] '카인과 아벨' 한지민 "신현준이 약 챙겨주더라"]
[VOD] '카벨' 현장공개, 소지섭 위해 두 팔 벌린 한지민~]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나를 움직이는 이슈, UCC의 중심]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