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조우진, 금융감독원의 사냥개 변신…독보적 존재감
‘돈’ 조우진, 금융감독원의 사냥개 변신…독보적 존재감
  • 승인 2019.02.21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준열과 유지태, 조우진의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돈’의 조우진이 불법 작전의 냄새를 맡고 집요하게 뒤쫓는 금융감독원의 사냥개 한지철 역을 맡아 또 다른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돈’(감독 박누리)은 부자가 되고 싶었던 신입 주식 브로커 일현(류준열 분)이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유지태 분)를 만나게 된 후 엄청난 거액을 건 작전에 휘말리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내부자들’의 조상무 역으로 관객들의 뇌리에 강렬한 인상을 남긴 조우진은 드라마 ‘도깨비’의 김비서, 영화 ‘1987’의 박종철 삼촌, ‘국가부도의 날’의 재정국 차관, ‘마약왕’의 조성강까지 연기하는 인물마다 관객에게 캐릭터를 각인시키며 극에 몰입감과 활력을 불어넣었다. 

언제나 등장의 순간을 기대하게 하는 배우 조우진이 영화 ‘돈’에서 불법 작전의 냄새를 맡고 일현과 번호표의 뒤를 집요하게 쫓는 금융감독원 자본시장 조사국 수석검사역 한지철로 분해 또 한 번 관객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뱀 같은 눈으로 부당한 작전의 냄새를 맡고 다니고, 한 번 물면 살점이 떨어질 때까지 절대 놓지 않는다고 해서 일명 ‘사냥개’로 불리는 한지철. 번호표의 실체를 캐내기 위해 오랜 시간 그를 추적해오다 일현의 수상함을 감지한 후, 마치 그의 모든 것을 알고 있는 듯 주변을 맴돌고 압박하며 일현을 점점 옥죄어간다. 금융감독원 수석검사역의 집요함과 전문성으로 일현과 번호표를 쫓는 한지철은 덫을 놓고 위험을 드리우고 때로는 차분하게 협조를 요구한다. 이처럼 협박과 공감, 작전과 인간적 호소를 자유자재로 오가는 조우진은 그의 매력을 100% 보여주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휘할 것이다. 

디테일한 캐릭터 분석을 통해 한지철을 탄생시킨 조우진은 “감정에 솔직하고 자기가 생각하는 대로 우직하게 밀고 나가는 인물이다. 그간 참여했던 영화 속 인물들 중 가장 인간적인 캐릭터가 아닌가 싶다”며 영화 속에서 자신이 그려낸 인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누리 감독은 “정말 마르지 않는 샘물 같다. 아이디어가 끝없이 나온다. 궁금한 걸 참을 수 없는 호기심 가득한 눈빛이 영락없는 사냥개, 한지철이라고 느껴졌다. 수십 가지 버전의 아이디어를 많이 냈고 그런 것들이 영화와 캐릭터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줬다”라고 협업에 대한 높은 만족감을 드러내며, 조우진이 보여줄 ‘돈’의 한지철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조우진의 또 다른 변신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는 영화 ‘돈’ 오는 3월 극장을 찾아갈 것이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쇼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