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사무총장, 코로나19…“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 유지”
WHO 사무총장, 코로나19…“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 유지”
  • 승인 2023.01.31 0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N 뉴스 캡처
사진=MBN 뉴스 캡처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30일(현지시간) 코로나19에 최고 수준의 경계 태세인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유지하겠다고 밝히면서 각 회원국에 방역에 관한 임시 권고사항을 별도로 내놨다.

31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3년간 유지해온 경계 태세를 계속 이어간다는 메시지만으로는 이미 느슨해진 각국의 방역 태세를 개선하기 어렵다고 보고 구체적인 주문 사항을 제시한 것이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우선 백신 접종률을 높은 수준에서 유지할 것을 권고했다.

WHO 내 '백신 접종을 위한 전문가 자문그룹(SAGE)'이 세워 놓은 기준에 따라 우선순위가 높은 접종 대상자를 100% 접종 완료 상태로 만들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SAGE는 진료 현장의 의료 종사자, 고령층, 질병 등으로 사망 위험이 높은 사람 등을 우선순위가 높은 대상자로 꼽는다.

아울러 평생 예방접종 프로그램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통합할 계획을 세울 것을 주문했다.

또 이를 통해 정기적으로 접종 데이터를 수집하고 보고할 것도 요청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이번 PHEIC 유지 결정의 배경으로 꼽혔던 방역 데이터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제안도 권고사항에 담았다.

그는 독감을 비롯한 호흡기 전염병 전반에 대한 통합적인 접근 방식으로 코로나19 상황을 함께 모니터링하고 새로운 변이가 나오는지 감지할 것을 요청했다.

특히 대유행의 충격이 가시면 또다시 방역 태세가 해이해지는 일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각국은 보건의료 역량과 감염병 예방 시스템 등 준비 태세를 강화·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인사이드 김희선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