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크스의 연인' 서현 "한국판 라푼젤 같은 캐릭터...배우로서 성장 느끼셨으면"
'징크스의 연인' 서현 "한국판 라푼젤 같은 캐릭터...배우로서 성장 느끼셨으면"
  • 승인 2022.06.15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서현이 드라마 '징크스의 연인' 속 캐릭터를 설명했다.

15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감독 윤상호, 배우 서현, 나인우 등이 참석했다.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징크스의 연인'에서 서현은 손을 잡으면 미래를 보고 행운을 가져다주는 능력을 가진 슬비 역을 맡았다. 

'캐릭터 슬비'에 대해 서현은 "19살이지만 세상 밖을 나가본 적 없는 친구다. 그간 어떤 감정 변화가 있었는지 틈틈이 쌓아서 표현해야겠단 생각이 들었다. 그 부분에 중점을 뒀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슬비는 한국판 라푼젤 같다. 특별한 능력 때문에 현실과는 단절된 삶을 살 수 밖에 없고, 20년을 한 공간에 머물러 있다. 그안에서 매일 수천권의 책을 읽는다"라며 "공주같은 의상을 많이 입는다. 그리고 다른 사람의 손을 잡으면 미래를 볼수 있는 능력이 발현되기 때문에 봉인되는 느낌을 주고 싶어 장갑에 포인트를 줬다"라고 설명했다.

또 서현은 "원작 웹툰을 재밌게 봤다. 캐릭터가 가진 힘이 너무 좋고 각자의 매력적이더라"라며 "전반적인 스토리도 특별한 능력을 가진 슬비와 행복한 삶을 살다 한순간 나락으로 떨어진 불운의 남자가 만나 사랑을 하는 것이 인상깊었다"라며 "작품을 통해 이성간의 사랑뿐만 아니라 가족 간의 사랑, 친구와의 우정, 인간의 본능과 탐욕 등 복합적으로 표현돼 와 닿았다"라고 전했다. 

'슬비와의 싱크로율'에 대해 그는 "슬비와 많이 닮았다. 스스로 행운아라고 생각하고, 이렇게 하고 싶던 작품에 출연한는 것 자체가 행운아닌가"라며 "밝고 외향적인 성격이고 세상의 긍정적인 면을 보는 것도 비슷하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서현은 "슬비가 작품 안에서 계속 성장하는 캐릭터다. 이처럼 많은 시청자분들이 제가 배우로서 계속 성장하고 있다는 걸 느껴주시면 감사할 것 같다"라며 "드라마를 본 시간이 정말 행복했다고 느끼셨으면 좋겠다"라고 소망했다.

한편, 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은 불행한 자신의 삶을 숙명으로 여기고 순응하며 사는 한 남자와 저주를 풀기 위해 미지의 세상 밖으로 뛰어든 여신이 잔혹한 운명을 뛰어넘으며 펼치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50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은혜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