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선-배종옥-김정현-김태우, 코믹 사극 '철인왕후' 출격..남자 영혼이 깃든 역
신혜선-배종옥-김정현-김태우, 코믹 사극 '철인왕후' 출격..남자 영혼이 깃든 역
  • 승인 2020.06.05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혜선/사진=인스타그램 캡쳐
신혜선/사진=인스타그램 캡쳐

 

영화 '결백'에서 호흡을 보여준 배우 신혜선과 배종옥이 ‘철인왕후’에서 다시 한번 뭉친다.

김정현 김태우도 함께 출연하는  ‘철인왕후’는 현대를 살아가는 자유로운 남자 장봉환의 영혼이 조선 시대 궁궐 안, 중전 김소용의 몸 안에 갇혀 벌어지는 퓨전 사극 코미디.

5일 tvN 새 드라마 ‘철인왕후’(극본 박계옥 최아일/연출 윤성식) 측은 출연진 라인업을 공개했다.

먼저 데뷔 후 첫 사극에 도전하는 신혜선은 세상 무서울 게 없는 청와대 쉐프 장봉환의 영혼이 깃든 중전 김소용 역을 맡았다. 탄탄한 연기로 자신만의 색을 구축해온 신혜선이 남자 영혼이 깃든 중전의 변화무쌍한 모습을 다이내믹하게 풀어낼 것으로 기대된다. 

비밀 많은 철종으로 분하는 김정현은 겉보기엔 점잖고 만만한 허수아비 왕이지만, 강한 내면을 가진 반전 끝판왕이다.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얻게 될 것으로 기대되는 김정현은 다정한 미소 속에 날카로움을 숨긴 철종의 면모를 진지와 코믹을 넘나들며 매력을 극대화할 전망이다. 

믿고 보는 배우 배종옥과 김태우의 만남도 기대를 모은다. 배종옥은 궁중 권력의 실세 순원왕후를, 김태우는 순원왕후의 동생이자 권력욕이 강한 김좌근 역을 맡아 무게중심을 탄탄히 잡을 예정이다. 유쾌한 웃음 가운데 긴장감을 조율할 이들의 시너지에도 기대가 모아진다. 

청와대 쉐프에서 철인왕후로 거듭난 장봉환과 반전 넘치는 철종의 짜릿한 궁중 생존기가 웃음과 설렘을 전해줄 ‘철인왕후’의 연출은 ‘화랑’ ‘왕의 얼굴’ ‘각시탈’ 등을 연출한 윤성식 감독이 맡는다. 또한 ‘닥터 프리즈너’ ‘감격시대’ 박계옥 작가, 영화 ‘6년째 연애중’을 집필한 최아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철인왕후’ 제작진은 “독특한 소재만큼이나, 캐릭터의 매력이 중요한 작품이다. 자신만의 색이 확실한 배우들이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할 것”이라며 “완벽하게 새로운 퓨전 사극 코미디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철인왕후’는 tvN에서 방송 예정이며, 편성 시기를 조율 중이다.

[뉴스인사이드 박유진 기자 news@newsinside.kr]